구글 애드센스 수표 도착

2019년 2월 21일에 처음 이 블로그에 애드센스 광고를 연동한지 1년 8개월 정도 지났다.

그리고 그 광고수입에 따른 수표가 어제 도착하였다.

지난 7월 22일에 수표가 발송되었다 했으니, 꼭 두달이 걸린 것이다.

100달러를 만드는데 꼬박 1년 6개월이 걸린 셈~

 

발행신청 당시 설정했던 주소가 이사하기 전 주소로 되어 있어 걱정이었는데, 신기하게도 어제 새주소로 수표가 잘도착했다.

구글에서 보내온 우편봉투

여기 우편봉투의 표지에는 이사한 새주소가 찍혀있었다.

수표 상단 : 주소 부분

하지만 봉투를 열어보니 보여지는 새주소 외에 이사 전 옛주소로 나온다.

이사했던 시기가 수표 발급시기와 겹쳐 있어서 조정된 것인지 어떤지 확실치는 않다.

수표

위 이미지가 구글에서 발급한 수표이다. $105.19로 이걸 환전하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수수료 등이 세고, 앞서 언급했듯이 수표가 도착하기까지 걸리는 시간 등을 고려했을 때는 그냥 은행 계좌로 받는 것이 훨신 낫다고 생각된다.

난... 그냥 이걸 실물로 한번 받아보고 싶었을 뿐...

'[하루] 일상과 독백'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애드센스 수표 도착  (0) 2020.09.22
도전! 思 + 悟  (0) 2019.03.19
부산 여중생 사건을 바라보며...  (0) 2017.09.08
무슨 생각을 하고 계신가요?  (0) 2015.06.18
41 = 射日  (0) 2015.03.24
논리적 사고  (0) 2014.12.24

한글 2018 .bak 파일 연동 해제하기

한글2018을 새로 설치했더니 한가지 불편한 점이 있다.

바로 백업파일이 자동으로 한글과 연동된다는 사실이다. 

심지어 아이콘 모양마저 똑같아서 어떤 것이 원본인지 일일이 확장자를 확인해야하는 등 불편함이 있다.

이에 간단히 연동을 해제하거나, 아이콘을 삭제하는 방법을 알아보고자 한다.

 

1. 한글과 .bak 파일의 연동 해제하기

한글과 .bak 파일을 연결하는 레지스트리는 [ HKEY_CLASSES_ROOT\Hwp.Document.bak.100 ] 이다.

레지스트리 편집기로 해당 내용을 찾아 삭제해도 되고, cmd 창을 열고 reg delete 명령어를 써서 지워도 된다.

reg delete HKEY_CLASSES_ROOT\Hwp.Document.bak.100 /f

reg delete HKEY_CLASSES_ROOT\Hwp.Document.bak.100 /f
한글 bak 파일 연동해제.bat
0.00MB

 

2. 백업(.bak) 파일의 아이콘 삭제하기

백업파일의 아이콘이 한글과 똑같아서 헷갈리곤 하는데, 백업 아이콘만 삭제하는 방법도 있다.

해당 레지스트리는 [ HKEY_CLASSES_ROOT\.bak ] 이다.

이 레지스트리를 삭제하면 된다. 마찬가지로 cmd 창에서 reg delete 명령어로 삭제할 수도 있다.

reg delete HKEY_CLASSES_ROOT\.bak /f

reg delete HKEY_CLASSES_ROOT\.bak /f
bak 파일 아이콘 삭제.bat
0.00MB

 

실행 파일로도 만들어 첨부하였으니, 각자 필요한 것만 다운받아 "관리자 권한으로 실행"하기만 하면 된다.

 

3. 일괄 해제/삭제

만일 한꺼번에 하고 싶은 사람은 아래 파일을 다운받아 "관리자 권한으로 실행"하면 된다.

한글 bak 파일 연동 해제 및 아이콘 삭제.bat
0.00MB

'[정보] IT정보&활용'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글 2018 .bak 파일 연동 해제하기  (0) 2020.09.15
영상 강좌 만들기4  (0) 2020.05.08
영상 강좌 만들기3  (0) 2020.04.17
영상 강좌 만들기2  (0) 2020.04.13
영상 강좌 만들기1  (0) 2020.04.13
영상강좌 OBS studio로 해보세요  (0) 2020.04.11

엘리자베스 빈민법

사회복지의 역사(발달사)를 얘기할 때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법률이 영국의 빈민법 혹은 구빈법이라고 불리는 1601년의 "빈민 구제를 위한 법률(An Act for the Relief of the Poor)"이다.

"Poor Law 1601"라고도 불리는 영국의 빈민법이 갖는 의의는, 빈민을 노동능력이 있는 빈민, 없는 빈민, 요보호아동으로 구분하였다는 데 있다.

  • 일을 할 수 없는, 근로능력이 없는 빈민은 자선주택(Almshouse)이나 구빈원(workhouse)으로 보내졌다. 하지 지체 장애인, 무능력자, 노인, 시각장애인 등 일을 할 수 없는 빈민에게는 법적 구제가 제공되었다.
  • 일을 할 수 있는 빈민은 작업장(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일하기 위한 장비들은 제공되었다.
  • 가난한 아이들은 도제(apprentices)로 보내졌다.
  • 게으른 빈민과 부랑자는 교정원(House of Correction)이나 감옥(Gaol)으로 보내졌다.

[출처] en.wikipedia.org/wiki/Act_for_the_Relief_of_the_Poor_1601

이 법의 전문은 옛날 영국식 영어로 되어 있어 읽기가 다소 까다롭다. 원문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www.workhouses.org.uk/poorlaws/1601act.shtml

 

The 1601 Poor Relief Act (full text) (c) Peter Higginbotham

Anno xliii. Reginæ ELIZABETHÆ CAP. II. An Act for the Relief of the Poor. Be it enacted by the Authority of this present Parliament, That the Churchwardens of every Parish, and four, three or t

www.workhouses.org.uk

 

이를 조금 읽기 쉽게 현대영어로 바뀐 원문은 아래 링크에서 제공하고 있다.

www.sochealth.co.uk/national-health-service/health-law/poor-law-1601/

 

Poor Law 1601

The text which follows is believed to be complete and accurate, but the spelling has been modernised. The 1601 Act did not enunciate any radical departure from earlier arrangements but is chiefly n…

www.sochealth.co.uk

 

리커트(Likert) 척도는 등간척도로 다룰 수 있는가?

사회복지조사논문을 쓰다보면 리커트 척도를 등간척도로 다루어 상관분석과 회귀분석을 해 놓은 것을 많이 볼 수 있다. 하지만 뭔가 이상하지 않은가? 분명 배운대로라면 리커트 척도는 서열척도가 맞다.

이에 대한 논쟁은 과거부터 꾸준히 있어왔던 듯하다. 이에 대해 잘 정리한 논문이 있어 한편 소개한다.

바로 후이핑 우(Huiping Wu)와 싱온 렁(Shing-On Leung)이 2017년 Journal of Social Service Research에 기고한 "Can Likert Scales be Treated as Interval Scales? - A Simulation Study"이다.

이 연구의 Introduction을 보면, Jamieson(제이미슨, 2004)을 비롯한 인용해 엄밀히 말해 서열척도인건 분명하다고 본다. 한편 척도를 만들어낸 Stevens(스티븐스, 1946) 또한 서열척도를 등간척도로 다루었을 때의 유용성에 동의했다며, 리커트 척도의 개수를 늘려간다면 연속적인 척도로 보아 산술연산을 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입장도 소개한다. 또한 Borgatta(보가타) & Bohrnstedt(보른스테드)는 리커트 척도를 불완전한 등간척도라 부르기도 한다.

서열척도를 등간척도로 다루는 것은 기본 가정을 위반한다는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그 실효성이 높다는 딜레마를 안고 있다.

이 논문의 저자들은 그렇다면 얼마나 리커트 척도를 늘려가야 등간척도와 유사한 결과를 얻을 수 있는지에 대해 실험하고 그 결과 0~10까지 11점 척도가 된다면 등간척도로 보아도 무방한 결과를 도출한다고 결론내리고 있다.

 

4가지 척도: 명목, 서열, 등간, 비율

사회복지조사론에서 등장하는 측정의 수준, 4가지 척도가 있다.

명목척도, 서열척도, 등간척도, 비율척도... 이것은 누가 정리한 것일까?

1946년 Science(Vol.103, No.2684, pp.667-680) 에 실린 한편의 논문이 있다. 

S.S. Stevens(스티븐스)가 쓴 "On the Theory of Scales of Measurement"가 그것이다.

제목 그대로 측정의 수준에 관한 연구입니다.

Likert(리커트) 척도가 서열척도를 넘어 등간척도로 다루어도 좋은지에 대해 찾아보다가 여기까지 거슬러 갔네요.

 

역시 구글링하면 1946년의 논문임에도 원문을 pdf로 확인할 수 있다.

www.google.com/search?q=On+the+Theory+of+Scales+of+Measurement&oq=On+the+Theory+of+Scales+of+Measurement&aqs=chrome..69i57j0l4j69i61j69i60l2.1179j0j4&sourceid=chrome&ie=UTF-8

 

On the Theory of Scales of Measurement - Google 검색

On the Theory of Scales of Measurement. Author(s): S. S. Stevens. Source: Science, New Series, Vol. 103, No. 2684 (Jun. 7, 1946), pp. 677-680. Published by: ...

www.goog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