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붕 재건을 위한 100분 토론 (1차) 평가의 재구성

 

지난 7월 20일(금) 19시 30분..

사회복지연대에서는 사회복지관 평가에 대한 포럼을 개최하였다.

평가자, 피평가자, 그리고 교수님.. 푸른복지사무소의 양원석 선생님과 함께한 이번 포럼...

 

개인적인 소회라면...

패널간 아웃라인 조율이 없었으니 얘기가 동서로 펄쩍이고..

그러다보니 정작하고픈 얘기는 못하고..

대안은 다음 주제이다보니 제한적이었고...

 

많이 아쉬웠던...

 

그래서 정작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글로 정리해갔으나 반도 제대로 얘기 못한 것같아 아쉬움만 가득..

 

 

멘붕 재건을 위한 100분 토론.hwp

 

 

결과론적으로 내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복지관 평가라는거, 상대방이 쥐고 있는 칼자루...

그게 내 목을 겨냥하고 있는데, 내손에 쥐고 있는 것은 나무칼도 못되는.. 아니 거의 맨손에 불과한 상황..

평가위원을 뭐라할 수도 없었고, 평가자체를 거부할 수도 없었으니 내 화살은 맞아도 아플 이 없는 지표로 향하고 있었다.

 

그리고 내가 내리고 싶었던 결론은 지표가 최저지표이어야 한다는 사실에 대한 객관적 근거를 제시하는 방법이었다.

대안없는 성토, 그것만큼 무의미한 것이 뭐가 있을까?

어린 아이처림 징징대고 싶지 않았다.

 

뭐 끝난 다음의 넋두리다.

다음의 대안에 대한 논의에서는 보다 나은.. 발전적 결론이 내려질 수 있기를...

 

 

 

어쨌든 윤성호 교수님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들었던 생각과 고민 하나..

과연 사회복지사는 어떤 존재가 되어야 하는가?

그에 대한 원론적 고민에서 출발해야한다는 말이 계속 귓가를 맴돈다.

우린 어쩌면 숙련된 노동자, 딱 그 정도의 지위를 획득하면 된다는 말씀에, 어찌보면 평가에 임하며 목구멍까지 차올랐던 한마디가 떠 올랐기 때문이다.

 

"그럼 니가 해보던가~"

무슨 프로그램 하나 짜는데, 석박사 수준의 논문을 써야하는 느낌에, 부분의 합이 하나가 아닌 그 이상이 되어버리는 엄청난 지표를 보면서 실은 우리가 무너져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머리속을 떠나지 않았으니...

 

다시 공부를 조금 더 해봐야겠다.

전문가.. professional, specialist, expert

여기서 시작해야겠다.

 

 

 

  • BlogIcon 도연 道衍 2012.07.23 14:4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평가원을 견제할 수 있는 기구가 있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평가원에서 이의제기 및 조정결과를 공식적으로 투명하게 확인할 수 없다는 이야기를 듣는 순간 멍~ 했습니다.

    우선 필요한 것은 사회복지시설이 평가원과 대등한 지위를 갖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생각입니다.
    그래야 평가가 변별력이 없다면 거부도 하고 조정도 할 수 있을텐데요~

    덧붙여 평가원에서 공청회를 하기 때문에 그것이 현장의 의견을 수렴한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렇다면 공청회 불참 운동이라도 해야겠습니다.

  • BlogIcon 도연 道衍 2012.07.23 15:1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전문가와 숙련노동자는 양립할 수 없는 개념인가?
    그건 아닌거 같은데~
    또하나의 생각을 덧대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