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아주 많은 달

어릴적 한번쯤은 읽어본 적이 있는 동화일 겁니다.
대충 줄거리를 얘기하자면 이렇지요 ^^


아주아주 많
은 달 (1944년 칼뎃콧상 수상)

- 저자 : 제임스 서버(James Thurber)


옛날 어느 나라에 어린 공주님이 살고 있었습니다.
임금님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건강하게 자라던 공주는 어느날 하늘의 달을 보고 가지고 싶은 마음이 든거예요. 그래서 임금님께 달을 따다 달라고 보채기 시작했지요.

막무가내로 졸라대는 공주 때문에 속이 탄 임금님은 신하들에게 물었지요
그러나 과학자, 건축가, 의사 등은 한결같이 여러 이유를 대며 공주님에게 달은 따 올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공주님, 달은 너무 멀리 있어서 가까이 다가갈 수도 없습니다."
"공주님, 달은 너무 크고 무거워 따올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공주님은 막무가내였고, 마침내 앓아눕기까지 했답니다.
이때 공주님과 친하게 지내던 광대 한명이 나타나 누워있는 공주님께 물었습니다.

 광대 : 공주님, 달은 어떻게 생겼나요?
 공주 : 달은 동그랗게 생겼지.

 광대 : 그러면 달은 얼마나 클까요?
 공주 : 바보, 그것도 몰라? 달은 내 손톱 만하지. 손톱으로 가려지잖아.

 광대 : 달은 얼마나 높이 떠 있을까요?
 공주 : 가끔 앞뜰 나뭇가지에 걸리는걸 보면 큰 나무보다 높지 않아.

 광대 : 그럼 달은 무엇으로 만들어져 있을까요?
 공주 : 달이야 황금빛이 나니 황금으로 만들어져 있지.

 광대 : 알겠어요. 공주님, 제가 가서 달을 따올테니 조금만 기다리세요.

공주님의 방을 나온 광대는 임금님께 아뢰었지요.
그리고는 나무에 걸린 달을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따서는 공주님께 전해드렸답니다.
물론 그 달은 황금으로 만든 손톱만한 크기의 동그란 구슬이었지요.

공주님은 뛸 듯이 기뻐하였고, 아픈 것도 다 나았답니다.

그런데 문득 걱정이 생겼어요.
밤이 되면 어김없이 달님은 또 떠오를테니까요.

밤이 되자 달이 뜨고, 광대는 다시 공주님께 물어보았습니다.

 광대 : 공주님, 달을 따왔는데 오늘밤 또 달이 떠 있네요. 어떻게 된걸까요?
 공주 : 이런 바보, 그것도 몰라? 이를 빼면 새 이가 또 나오지?
          그것과 같은 거야 달은 하나를 빼오면 또 나오게 되어있어.
 광대 : 공주님, 그렇네요. 제가 몰랐답니다. 공주님께 또하나 배웠네요.

※ 내용이 정확하지는 않을 겁니다. 인터넷을 뒤지고 기억을 더듬어 재구성 하였습니다. ^^



기억 나세요? 어쩌면 우리는 상담의 기본 원칙을 이때 이미 배웠는지도 모릅니다.
마치 공주님이 여러분이 지금 만나고, 전화하고, 이야기 하고 있는 누구누구 같지는 않나요?

혹시 공주님께 이렇게 말씀하고 계시지는 않나요?
"제 말좀 들어보세요", "그게 아니구요", "그렇게 말씀 하시면 안되죠"

자.. 이제 어떻게 얘기하시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