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와 사진

사회복지사는 어떤 사진을 찍어야 하는 것일까?

사회복지 사진은 어떤 가치를 가지고 어떤 원칙에 입각한 사진을 찍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해보았다.

 

 

위 그림은 바로 그러한 주제에 대한 브레인스토밍 결과이다.

 

개인적으로 사진은 현재도 그러하지만, 미래에는 더 큰 권력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동영상과 달리 순식간에 볼 수 있으며, 그 한장을 통해 핵심의미를 전달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것이 사진이다. 이러한 사진의 직관성은 IT의 빠름이라는 속성과 맞닿아 있다. 따라서 동영상의 발달에도 불구하고, 사진은 그 위치를 더욱 굳건히 하게 될 것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사진은 소통의 방법, 즉 언로(言路)와도 맞닿아 있다.

좋은 사진 혹은 이미지는 말에 힘을 실어줄 수 있다. 블로그 포스팅에도 사진이 빠지지 않으며, 인터넷 기사에서도 사진이 없으면 신뢰감을 주기 어렵다. 하지만 상대적 약자인 클라이언트는 양질의 좋은 사진을 구하기 어려우며 그만큼 그들의 주장에 신뢰를 구하기 어려워질 수도 있다. 이것은 곧 정보소외 혹은 정보배제로 이어질 것이다. 때문에 공유할 수 있는 양질의 사진, 이미지를 확보하는 노력은 지금부터 이루어져야만 한다.

 

그렇다면 사회복지사가 찍는 사진은 어떻게 찍어야만 하는 것일까?

일전에 만난 한 블로거이자 전문 사진가이신 분은 인물사진이 주는 효과에 대해 역설하면서도 반대로 초상권 등의 문제로 인물사진을 올릴 수 없다는 고충을 토로하기도 하였다.

같은 맥락에서 사진에 인물을 담을 수밖에 없는 사회복지 관련 사진은 일반 사진과는 다른 가치와 원칙으로 무장하고 있어야만 한다. 하지만 불행히도 이와 관련하여 사진학을 검토하였으나 역량의 부족인지 정말 없는 것인지 사진 관련 가치, 윤리, 철학을 찾을 수는 없었다. 덕분에 직접 사색을 통해 해답을 구해야만 했다. (이는 나중에라도 관련 정보를 얻게 되면 참조하고 수정해야할 것이다.)

 

그에 대한 나의 대답은 아래 마인드맵에 충분히 담아두었다.

핵심만 말해보자면 기존의 사진에 대한 가치라고 생각되는 부분에 윤리를 무장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그리고 그에 대한 기술적 접근방법을 통해 해결할 수 있는 것과 법적 제도적 절차의 개선을 통해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있을테다. 그리고 그 기저에는 앞서 언급한 사진에 대한 기본가치와 윤리가 전제되어야만 한다.

 

두가지 목적으로 시작된 사회복지와 사진에 관한 내 고찰은 여기까지이다.

많은 생각들이 모이고 검토되어 하나의 가치를 정립할 수 있기를 바라며, 어설픈 생각과 질문 하나를 던져본다.

 

 

 

사회복지와 사진 v1.0.1.mm

 

====================================================

update. 2014. 2. 20.

1. 사진의 해상도에 관한 부분 추가

 

 

 

====================================================

 

 

아래는 이런 고민을 반영하여 만들어본 사진 결과물의 예시이다.

 

영구임대아파트 단지에서 주민들과 함께한 크리스마스트리에 소망을 적어 거는 '소망나무 꾸미기' 행사 사진을 담아본 것이다.

 

SONY | DSLR-A5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6.3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12:20 15:51:22

<사진1. 소망을 담는 손>

SONY | DSLR-A5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3.2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12:20 15:53:13

<사진2. 소망을 엮는 손>

SONY | DSLR-A5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4000sec | F/1.8 | -1.3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12:27 12:07:37

<사진3. 영구임대아파트의 소망나무>